College of Biomedical Sciences
최신뉴스
  • Home
  • >
  • 열린광장
  • >
  • 최신뉴스

더위로 멍한 여름, 머리 회전에 도움 되는 음식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의생명과학대학 날짜 : 작성일16-08-23 10:20 조회 : 568회

본문

 
출처: <Kormedi 기사> 2016.08.08
 
더위.jpg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온열질환 환자가 늘고 있다.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치명적인 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 이처럼 극단적인 상태에 이르진 않더라도 평소보다
두뇌 회전이 느려지고 머리가 멍해지며 사고가 정지한 듯 머리를 굴리기 힘들다. 이럴 때 두뇌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으면 집중력과 기억력을 강화하는데 부분적으로나마 도움이 된다. 이런 음식을 먹는
다고해서 마법처럼 지능지수(IQ)가 높아지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뇌가 활기를 띠는 데는 도움이 된다.
 
카페인은 기민한 상태를 유지시킨다= 카페인 성분은 두뇌에 활기를 북돋아 일에 대한 집중력을
높인다. 커피, 차 등을 통해 보충할 수 있는 카페인은 혼수상태에 빠진 듯 멍해진 정신 상태를 깨우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유지기간이 길진 않지만 단기간 집중력이 필요한 순간 효과적이다. 단 카페인
섭취량이 지나치면 오히려 가슴이 뛰고 신경과민 상태에 이르러 불편해질 수 있으므로 권장 섭취량을
지키거나 개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섭취량을 조율한다.
 
당분은 각성효과를 일으킨다= 당분은 뇌가 선호하는 주요 연료 공급원이다. 달달한 음식을 먹고
나면 기억력, 사고력, 지적능력을 요하는 일에 보다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이유다. 단 가공식품 속에
든 정제된 설탕이 아닌 단맛이 나는 과일 등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 포도당을 의미하므로 과자나 탄산
음료 등으로 설탕을 보충해선 안 된다. 이 같은 당분 섭취량 많아지면 체중 증가는 물론, 기억력 손실로
인한 뇌 기능 감퇴로가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과도한 섭취는 삼가야 한다.
 
아침식사는 뇌에 활력을 더한다= 아침식사에 대한 연구결과들을 종합해보면 아침을 먹는 것이
기억력과 집중력 강화에 보다 유리하다. 아침식사를 한 실험참가자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수행능력이 보다 뛰어난 경향을 보인 것이다. 특히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 통곡물, 유제품
등으로 구성된 아침식사가 좋다.
 
생선은 대표적인 두뇌 건강 음식이다= 생선에 풍부하게 함유된 오메가-3 지방산은 뇌 건강을 지키는
주된 영양성분이다. 이 건강한 지방은 치매와 뇌졸중 위험률 감소 및 정신적 쇠퇴 지연과 연관성을 보인다.
나이가 들수록 감퇴하는 기억력을 강화하는데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주 2회 정도 생선을
먹으면 뇌와 심장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간식으론 견과류와 초콜릿을 먹는다= 견과류와 씨앗은 항산화성분 역할을 하는 비타민 E가 풍부
하게 들어있다. 이 성분은 인지기능 감퇴를 늦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크초콜릿 역시 뇌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되는 항산화성분과 카페인이 들어있다. 하루에 견과류 한 줌, 다크초콜릿 한 조각 정도를 간식으로
먹으면 이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여름철 뇌 기능을 더욱 강화하려면?= 건강한 음식은 물론 수분 섭취 역시 중요하다. 여름엔 땀
배출량이 늘어나 탈수증이 나타나기 쉬운데 이를 예방해야 뇌가 좀 더 원활하게 기능할 수 있다. 항상
충분한 수분 섭취에 신경 쓰고 운동을 하는 것도 좀 더 날카로운 사고를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열대야로 인한 수면부족도 정신이 멍해지는 원인이므로 늦은 저녁 이후 숙면에 도움이 되는 바나나,
달걀, 우유 등도 간식으로 좋다.
페이스북
트위터
24341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길1 의생명과학대학 Tel : 033)250-7601-2 FAX : 033)259-5640
COPYRIGHT (C) 2014 COLLEGE OF BIOMEDICAL SCIENCE, KANGWON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