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Biomedical Sciences
최신뉴스
  • Home
  • >
  • 열린광장
  • >
  • 최신뉴스

8000 년전 유럽인 피부는 검은색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의생명과학대학 날짜 : 작성일15-04-08 13:59 조회 : 965회

본문

'흰 피부 유전자' 서아시아인 유럽으로 이주해 백인 탄생

푸른 눈, 금발, 피부. 흔히 '백인(白人)'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다. 하지만 이런 외모의 백인이 등장한 것은 8000년도 되지 않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 만년 전 아프리카에서 현생 인류(호모사피엔스 사피엔스)가 탄생한 뒤 대부분의 역사는 짙은 피부색의 사람들이 만들어 왔다는 뜻이다.

미 하버드대 데이비드 라이히 교수는 유럽 전역에서 채취한 고대인 83명의 유전자를 비교한 결과, 8000년 전에는 유럽인들도 검은 피부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스페인·룩셈부르크·헝가리 등에서 8500년 전 살았던 유럽인은 피부 색을 하얗게 하는 유전자가 없었고 외모도 흑인과 비슷했다. 하지만 7700년 전 유럽인들에게서는 피부를 하얗게 하는 유전자와 푸른 눈과 금발을 만드는 데 작용하는 'HERC2/OCA2' 유전자가 발견됐다. 즉 8500년 전부터 7700년 전 사이에 백인이 생겨났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피부를 하얗게 하는 유전자는 터키와 이란 등 서(西)아시아 지역의 고대인들이 갖고 있었지만, 이들은 유전자가 역할을 하지 못해 피부색이 짙었다"면서 "서아시아인들이 유럽으로 이주해 유럽인과 짝을 맺으면서 백인이 탄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인과 서아시아인 모두 당시에는 짙은 색 피부였지만, 이들이 함께 자손을 낳으면서 백인이 태어났다는 것이다.
 
라이히 교수는 "사람은 햇빛을 이용해 비타민 D를 합성하는데, 햇빛이 적은 고위도 지역일수록 피부색이 옅어야 비타민 D를 쉽게 만들 수 있다"면서 "이런 환경 적응의 결과로 백인이 유럽을 점령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자연인류학회'에서 발표됐다.
 
원전: 조선일보 <2015년 4월 6일>
페이스북
트위터
24341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길1 의생명과학대학 Tel : 033)250-7601-2 FAX : 033)259-5640
COPYRIGHT (C) 2014 COLLEGE OF BIOMEDICAL SCIENCE, KANGWON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