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Biomedical Sciences
최신뉴스
  • Home
  • >
  • 열린광장
  • >
  • 최신뉴스

'세균으로 세균 잡는' 크림 나왔다…아토피 피부염 치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의생명과학대학 날짜 : 작성일17-02-28 17:51 조회 : 68회

본문

<출처: 연합뉴스, 2월 27일>
 
세균.jpg
 
아토피피부염의 증상을 악화한다고 알려진 황색포도알균의 생장을 억제하는 크림이 개발됐다. 세균으로 세균을 잡는 원리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SD) 연구진은 사람 피부에서 다른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는 세균을 발견했으며 이를 크림에 넣어 몸에 바를 수 있게 만들었다고 2월 24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2월호에 실렸다.
 
연구진은 아토피피부염 환자 5명의 피부에 사는 세균을 조사한 결과 두 종(Staphylococcus epidermidis·Staphylococcus hominis)이 황색포도알균의 생장을 억제함을 확인했고, 이들에서 항균 활성을 보이는 단백질도 발견했다. 이어 세균을 환자의 몸에 바를 수 있게 크림 형태로 제작했다. 항균 단백질을 바르면 치료 효과가 일회성이지만, 균 자체를 바르면 이들이 피부에 살며 단백질을 계속 생산한다는 이점이 있다.
    
크림을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병변에 발라주자 황색포도알균의 수가 10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여드름균과 항생제내성균 등의 생장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 세균을 섞어 쓰면 효과는 더 좋았다.
 
크림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상태다. 연구진은 임상을 통해 크림이 실제 사용 환경에서 아토피피부염 증상을 완화하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환자의 피부에서 항생물질을 생산하는 미생물을 분리해 치료에 쓰는 '자가 미생물 이식'이라는 새 방법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
 
T. Nakatsuji et al. Antimicrobials from human skin commensal bacteria protect against Staphylococcus aureus and are deficient in atopic dermatitis, Sci. Trans Med., 9 (378), DOI: 10.1126/scitranslmed.aah4680
 
 
 
 
 
 
 
 
 
페이스북
트위터
24341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길1 의생명과학대학 Tel : 033)250-7601-2 FAX : 033)259-5640
COPYRIGHT (C) 2014 COLLEGE OF BIOMEDICAL SCIENCE, KANGWON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