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lege of Biomedical Sciences
공지사항
  • Home
  • >
  • 열린광장
  • >
  • 공지사항

`쑥쑥`크는 바이오산업, 전문 인력 확보 `비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의생명과학대학 날짜 : 작성일16-09-19 14:41 조회 : 670회

본문

<정보출처 ETnews, 2016 9. 18>
 
고속성장 중인 국내 바이오산업이 전문 인력 확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시장에 연구개발(R&D) 인력은 꾸준히 배출되지만 생산인력이 턱 없이 부족하다. 산업 성장에 맞춘 체계적 인력양성 전략이 요구된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산업 인력 부족이 심화된다.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텍 등 바이오 의약품 개발, 제조 기업이 생산설비를 대폭 늘리면서 관련 인력 확보가 비상이다. 전국 바이오 학과에서 매년 1만명이 넘는 졸업자가 배출되지만 생산시설에 바로 투입할 인력은 부족하다.
 
시장조사업체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2008년 932억달러(약 102조9400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2070억달러(약 228조7000억원)로 3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 시장도 연평균 15%에 가까운 성장세가 이어진다.
 
바이오산업 성장에 맞춰 기업 투자도 강화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SK바이오텍 등은 글로벌 시장 진출에 맞춰 생산설비를 대폭 확대한다. 2018~2020년을 기점으로 국내 의약품 생산 라인은 현재보다 최대 5배 커질 것으로 보인다.
 
생산시설 확대에 따른 전문 인력 확보가 과제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바이오플랜은 숙련된 생산인력 신규 채용·유지가 향후 바이오 생산설비 증설에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내다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이 완료되는 2018까지 추가로 500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한다. SK바이오텍도 2020년까지 현재 100명인 직원 수를 5배인 500명까지 늘릴 예정이다. 올해부터 점진적으로 인력을 확보 중이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한 해 1만2000명이 넘는 바이오 전공자가 시장에 배출되지만, 생산인력은 거의 없다. 전문 교육과정이 전무하기 때문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 따르면 의약품제조관리(GMP) 분야의 인력 부족률이 지난해 84.8%에서 2019년 95.2%로 심해질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올해 충원한 100명 중에서도 생산인력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해 해외까지 나가 인력을 물색했다”며 “해외기관과 인력 양성도 논의했지만 급여 등 다양한 문제 때문에 불발됐다”고 말했다.
 
중소 바이오기업은 생산인력 확보가 더 어려워 납기일조차 못 맞춘다. 특히 생산시설이 지방에 있는 경우 역량 있는 인력 채용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정일 아리바이오 대표는 “해외 수출계약까지 체결해 생산량이 급증하지만 관련 인력이 부족해 납기일도 못 맞춘다”며 “엔지니어링을 공부한 인력이 부족한데다 공장이 지방에 있으면 지원자 구하기가 더 어렵다”고 전했다.
 
정부도 바이오산업 생산인력 부족을 인지, 2014년부터 연간 14억원씩 투입해 GMP 인력양성 사업을 진행한다. 연간 80명씩 4개월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이마저도 예산과 인프라 부족으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다. 현재 국내에서 바이오 의약품 생산인력 교육을 위한 GMP 시설은 대전, 춘천, 전남, 전북 등 4곳에 불과하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2014년부터 연간 80명씩 GMP 인력을 양성하지만 시장 수요에 비해 부족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의약품 생산은 생물학적 지식과 엔지니어링에 대한 이해가 필수다. 체계적 인력 양성이 요구되는 이유다. 정부 차원에서 교육에 필수인 인프라를 확충하고, 대학과 기업을 연계한 플랫폼 구축도 필요하다.
 
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정부와 바이오기업이 막대한 자원을 R&D에 투입하지만 성과가 적은 이유는 사람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단순 대졸 사원이 아닌 스페셜리스트를 양성한다는 인식을 생산 분야에도 접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쑥쑥.jpg
  <사진: 셀트리온 생산라인>

페이스북
트위터
24341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길1 의생명과학대학 Tel : 033)250-7601-2 FAX : 033)259-5640
COPYRIGHT (C) 2014 COLLEGE OF BIOMEDICAL SCIENCE, KANGWON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